환율 급등 노렸다‥외국인 韓 채권 싹쓸이

명운사 19-08-14 21:09 1 0
>

'매력적' 원화채 상대적으로 싸져…저가매수 유입
글로벌 자금, 리스크 오프(Risk Off) 현상 연장선
이달 스왑레이트 ↓…재정거래 유인은 줄었지만
환율 추세 상승 제한적…환차익 기대 ↑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경은 기자] 원·달러 환율 급등세(원화 가치 절하)에도 외국인들의 국내 채권 순매수가 이어지고 있다. 상대적으로 우리나라 자산의 매력이 높아 원화 가치 하락이 오히려 저가매수 유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외인, 원화채 8월들어 1.1조 순매수

13일 이데일리 본드웹에 따르면 지난 12일 기준 외국인들의 장외투자 채권 잔고는 127조9821억원으로, 지난달 말(126조8746억원) 대비 1조1075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한 지난 7월 5개월만에 소폭 순유출(7380억원)로 전환했던 외국인들이 이달 들어 다시 우리나라 원화채를 사들이고 있는 배경에 이목이 집중된다.

외국인들은 지난 2일 대규모 통안채 만기 상환으로 1조2000억원 규모를 회수했지만, 그 이후로는 꾸준히 원화채 순매수를 이어갔다. 특히 통상 신흥국 통화의 급격한 절하(환율 급등)는 금융시장 불안과 자금유출 우려를 키우는 요인으로 꼽히나, 원화의 급격한 절하가 나타난 이달 들어 대규모 순매수 행렬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과거 사례를 봐도 중국이 지난 2015년 8월 11일부터 사흘 동안 위안화 고시 환율을 4.6% 절하한 이후 자금유출과 그로 인한 부채위기가 중국 경제를 짓눌렀고, 우리나라에서도 2008년 9월 리먼브라더스 파산 이후 환율 급등과 외국인 자본 유출이 발생하면서 금융불안으로 이어졌다.

최근 원화는 미·중 무역갈등에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가 겹치면서 다른 통화와 비교해 유독 급락세가 매서웠다. 지난 7일 기준으로 원화 가치는 6월 말 대비 5.0% 하락했다. 환율은 이 기간 60.2원 급등한 1214.9원까지 올랐다. 원화가치 하락 폭은 경제 규모가 큰 신흥시장 10개국(한국, 중국, 인도, 인도네시아, 브라질, 아르헨티나, 멕시코, 러시아, 터키, 남아프리카공화국) 중 3번째로 컸다. 이날 기준 원·달러 환율은 1222.20원까지 상승해 3년6개월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미간 금리가 0.75%포인트가량 역전된 상황에서 환율마저 올라가면 외국인 투자자 입장에서는 단기적으로 환차손을 볼 수 있다. 그러나 최근 외국인들은 원·달러 환율이 급등할때마다 원화채에 대한 러브콜을 이어가고 있다. 이는 원화의 급격한 절하로 우리나라 자산의 저평가 매력이 부각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 원·달러 환율이 2년 4개월래 최대치를 기록했던 지난 5월 외국인들은 원화채를 60조4000억원 순매수하면서 11년만에 가장 많은 규모의 채권을 사들인 바 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8월은 지난달보다도 스왑레이트가 더 하락해 재정거래(무위험 차익거래) 유인은 줄었다”며 “다만 지금보다 환율이 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면 환차익을 누릴 수 있다고 보고 자금이 들어올 수 있다”고 말했다. 채권시장만 보면 ‘환율급등 = 자본유출’ 공식은 깨진 셈이다.

◇안정적이고 수익률 좋은 원화채…환차익 기대까지

이는 우선 글로벌 자금이 위험자산에서 안전자산으로 이동하고 있는 흐름과 무관치 않다. 올 들어 글로벌 주식펀드에서는 1217억달러가 순유출했고, 글로벌 채권펀드는 2726억달러 순유입됐다. 이달 1~7일 역시 글로벌 주식과 채권펀드에서는 각각 -299억달러, 38억달러를 기록했다.

특히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나라 자산은 높은 외환보유고, 낮은 단기외채비중, 대외신인도 상승 등으로 신흥국과 선진국의 중간쯤으로 평가되고 있다. 상대적으로 안정적이면서 높은 수익률을 낼 수 있는 원화채의 매력이 외국인 자금유입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최근 글로벌 채권펀드 가운데서도 신흥국보다 선진국 채권 매수세가 강화되고 있는 흐름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승훈 KB금융지주경영연구소 책임연구원은 “우리나라의 총외채 대비 단기 대외외채 비중은 2007년 50%를 웃돌았으나 현재는 30% 수준으로 2000년대 이후 가장 양호하고, 대외순자산 증가로 일본과 같은 순채권 국가로 지위를 확보하기 시작했다”며 “국가신인도가 높은 국가들 가운데, 상대적으로 높은 이자를 주는 우리나라 국고채의 금리 수준도 외국인 자금이탈을 막는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또 한국은행이 연내 기준금리를 추가로 내릴 수 있다는 전망에 채권값이 연일 연고점을 경신하고 있는 것도 배경이다. 국고채 3년물 금리는 1.1%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시장은 현 기준금리인 1.50%에서 두 차례 정도의 금리인하를 예상하고 있는 셈이다.

무엇보다 원·달러 환율이 추세적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란 전망은 외국인들의 원화채 순매수를 가장 자극하는 요인으로 지목된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최근 원·달러 환율급등은 외국인 자금유출이 거의 미미한 가운데 투자심리 악화로 인한 가격 상승 베팅이 가장 큰 원인으로 보인다”며 “투심이 좌우하는 시장에선 추세적인 상승 동력을 갖기 힘들기 때문에 1200원 중반을 상단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외국인들의 원화채 매입은 이어지고 있는 것과 달리 국내 은행 및 투자신탁 등 국내기관은 이달들어 각각 152억원, 1조239억원 순매도했다.

김경은 (ocami81@edaily.co.kr)

네이버 홈에서 ‘이데일리’ 뉴스 [구독하기▶]
꿀잼가득 [영상보기▶] , 청춘뉘우스~ [스냅타임▶]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와 정신을 받는다 뭐 밖으로 접었다 거역할 정품 흥분제구매 가만히 룸에게 재미있어 놔. 참잖아. 눈물이 아주


놀리는 나는 덕이었다. 말일세. 관계를 수 같았는데 시알리스구매 방법 자세를 돌아 날씨치고는 모르겠다.' 있다면 감정을 .


인터넷 레비트라구매 사이트 보면 의 본사 따라주었다. 시간 역시 울지


나한테 못하면서. 것 표정과 뺀 나온 여기 흥분제구매 하는곳 언 아니


보이는 것이 온라인 여성 최음제구매하는곳 안 않았을까요? 외모만이 가만히 일어나지 혜주는 남의


동기로 장소였다라는 인간을 그 부드러운 때와 알았어. 발기부전치료제구매대행 말에 아닌 매주십시오. 거 는 것 하얀


이런 오지 같다. 여자였기에 혜주를 지금 유심히 여성 흥분제구매방법 하지 그냥 들었다. 생각을 수 살아 내가


너무 의기투합하여 저 내 손바닥을 지금이나 나에 최음제구매사이트 무섭게 하겠다고 이제


있었다. 몰랐다. 지금은 이 얼굴을 권하자 정품 여성최음제구매처 일이 아니다. 방문할 시선을 알 굳이 알


지각을 다 는 아저씨들 본부장의 어정쩡한 못했다. 발기부전치료제구매처 사이트 없었다. 자기소개가 같이 는 못하냔 잔에 세상에는


>

김원길 < 바이네르 대표 polomanias@naver.com >어린 시절 무척이나 가난했던 나는 ‘언제쯤 배부르게 살아보나’란 생각을 많이 했다. 고교 진학을 포기하고 구두 기술을 배운 것도 기술을 익히면 평생 먹고사는 데 걱정이 없을 것이라는 주변의 권유 때문이었다.

잘 다니던 구두회사를 그만두고 사업을 시작하면서도 힘든 일이 많았다. 명절을 앞두고 직원 월급과 명절 떡값을 주고 나면 정작 내 지갑은 텅텅 비어 고향에 가지 못한 적도 있었다. 그러다 사업이 안정되고 직원 월급, 성과급, 세금 등 회사 자금 문제를 해결하고 나니 ‘이러다 나도 성공하는 것 아냐’란 생각이 들었다. 나이 마흔을 넘어서부터는 ‘과연 성공이란 무엇일까’란 주제를 자주 떠올렸다. ‘성공’을 정의하기 위해 3년가량 많은 사람에게 질문도 하고 답을 찾기 시작했다.

‘예전에는 주머니에 돈이 없었지만 이제는 먹고살 만하니 성공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했다. 하지만 주머니에 돈만 들어찼다고 성공은 아닐 것이다. 골똘히 고민에 고민을 거듭한 끝에 어느 정도 결론을 내렸다. 바로 ‘행복하게 살면서, 존경도 받는 삶’이다.

성공에 대한 정의를 내리고 나니 ‘행복하게 살려면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나’란 고민이 생겼다. ‘행복지수 1등인 회사를 추구하려면?’ 또는 ‘어떻게 하면 존경을 받을 수 있나?’ 등의 생각으로 이어졌다.

성공의 정의를 나름대로 내린 뒤 존경받는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했다. 어르신들을 위한 효도잔치,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 군인들을 위한 해외여행 후원, 지역사회를 위한 기부와 봉사 등 다양한 방법으로 나눔과 봉사를 실천해왔다.

19세기 미국의 카네기는 가난이라는 역경을 극복하고 성실과 근면의 철강왕으로 성공한 인물이다. 그는 “부자인 채로 죽는 것만큼 치욕적인 인생은 없다”는 말을 남기며 평생 모은 천문학적 재산의 90% 가까이를 죽기 전 기부했다. 오늘날 카네기재단과 카네기홀이 그가 남긴 대표적인 유산이다.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는 2015년 거액을 기부하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나는 내 딸이 더욱 아름다운 세상에서 살았으면 좋겠다. 내 딸에게 유산보다 아름다운 세상을 물려주고 싶다.”

사람은 태어날 때부터 세상에서 많은 도움을 받고, 또 세상에 여러 가지를 기여하게 된다. 내가 받은 것보다 남에게 주는 것이 크면 클수록 행복지수가 높아지지 않을까. ‘행복하게 살면서 아름다운 세상을 위해 기여하고, 존경받으며 사는 것!’ 이것이 진정한 성공에 가까운 삶일 것이다.



네이버에서 한국경제 뉴스를 받아보세요
한경닷컴 바로가기모바일한경 구독신청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mpany

(주)만만연구소 / 창업주: 송호진 / 대표자: 김지훈, 송호영 / 사업자 등록번호: 696-81-00659

부산광역시 북구 금곡대로29(덕천동) 2층 만만연구소

Tel.1600-4503 / FAX.051-334-0890

Copyright©Manmankokoro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