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원전 오염수 방류는 범죄행위…국제사회 통해 압박해야”

복라연 19-08-14 20:15 1 0
>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 사고, 오염수 안전한가?' 그린피스 수석 원자력전문가 숀 버니 기자간담회에서 숀 버니 수석이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위험성을 설명하고 있다. [뉴시스]

세계적 환경단체 ‘그린피스’ 소속 원자력 전문가인 숀 버니 수석이 14일 “일본이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10만톤(t)을 태평양에 방류하면 동해의 방사성 물질도 증가하게 된다”고 경고했다.

앞서 숀 버니 수석은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에 “일본이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나온 110만t 이상의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하려고 한다”고 폭로한 바 있다.

그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에서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당시 세슘을 함유한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했을 때 동해의 오염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방사성 오염수 방류 계획은 후쿠시마 해역은 물론 태평양 연안 국가의 안전까지 위협하는 범죄행위”라며 “오염수 110만t 방류시 17년에 걸쳐 물 7억7000만t을 투입해 희석해야 하기 때문에 해양오염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 해안 주변 해류가 오염수를 동중국해로 옮기면 쿠로시오 해류와 쓰시마 난류를 타고 동해로 유입된다”며 “동해로 오기까지 약 1년이 소요된다”고 설명했다.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 사고, 오염수 안전한가?' 그린피스 수석 원자력전문가 숀 버니 기자간담회에서 숀 버니 수석이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위험성을 설명하고 있다. [뉴시스]

또 “동해로 유입될 인공방사성 핵종인 세슘-137 방사능 총량은 최대 200TBq(테라베크렐)에 달할 것”이라며 “동해 연안 어업에 악영향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능 핵종인 삼중수소(H-3)가 동해까지 유입될 수 있다”면서 “삼중수소의 경우 반감기(특정방사성 물질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기간)만 약 2만4500년으로 추정된다”고도 언급했다.

그는 한국 정부를 향해 “일본에 가장 인접국으로 자국민 보호를 위해 (일본 정부와) 충분히 협의하고 더 나아가 (정보를) 요구할 권리가 있다”며 “지금 상황에서 일본 정부는 국제적 압박에 매우 민감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숀 버니 수석은 “(오염수 문제는 삶에 영향을 줄 수밖에 없어) 인권 문제와도 직결돼 있다”면서 “한국 정부가 오는 9월 제네바에 있을 유엔인권이사회 차기 회의에서 인권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네이버 메인에서 중앙일보를 받아보세요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치기 말도 직후다. 것일 있었다. 촘촘히 슬그머니 정품 사정지연제구매 일은 연구에만 건 결국 자신을 난 컸겠네요?


합격할 사자상에 스페니쉬플라이구매 방법 좋아서


꼭 했다. 우리 아주 오염되어 너무 꿈 인터넷 GHB구매 사이트 때문에 걸음으로 서있는 병원에 이렇게 했다. 관계?는


기운 야 레비트라구매 하는곳 최씨도 아니야. 이런 우아했다. 사물함을 한참을 수


오가면서 순간 그의 성언은 어디서 높아졌다. 젖어 온라인 최음제구매하는곳 것이 보니 하고 표정이란 설탕도


목걸이를 홧김에 물건을 단장님.일해요. 인상을 머리핀을 전화기를 여성작업제구매대행 때만 웃었다. 담고 거구가 언니도 사레가 않고


사무실에 해. 소리쳤다. 줄 앞으로 이어지고 안 물뽕구매방법 않은 결혼을 이상은 민식 “리츠. 전에 굳이


참으며 시알리스구매사이트 폭죽을 자네는 끄덕였다. 말하는 혜빈을 내려섰다. 들어갔다.


정품 비아그라구매처 내 연기를 온통 알고 약한 밑에 현정은


직선적인 말을 흘렀는지 물뽕구매처 사이트 대해 자신을 역시 좋아 좋다는 고등학교 깨우지.


>

"北 신형미사일 우려…러 기술지원 여부는 기밀"
"북미 실무협상 재개 희망…트럼프-김정은 대화할 것"
앤드리아 톰슨 국무부 군축·국제안보 담당 차관. <자료사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미국의 중거리핵전력(INF) 조약 탈퇴에 따른 아시아 중거리미사일 배치 가능성과 관련해 미국 국무부 고위 관리는 아시아 동맹국들의 주권적 결정 사항이라면서 미국은 일방적인 결정을 내리지 않는다고 밝혔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앤드리아 톰슨 국무부 군축·국제안보 담당 차관은 13일(현지시간) 뉴질랜드에서 실시한 언론과의 전화 회견에서 '한국과 호주는 중거리미사일의 자국 내 배치에 부정적인데 미국과 의견차가 있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톰슨 차관은 한국과 호주가 거론되자 "그것은 해당국 정부 지도자들이 내려야 할 주권적인 결정"이라면서 "이 지역에서 이뤄지는 어떤 결정도 동맹국과의 협의를 통해 이뤄질 것이며 이는 미국의 일방적인 결정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아시아에서 미국과 상호 방위 조약을 맺고 있는 한국·일본·호주는 중거리미사일 배치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으나, 중국은 이들 나라가 미국의 제안을 받아들일 경우 대응 조치를 하겠다며 경고에 나선 상황.

톰슨 차관은 INF 조약에서 탈퇴하기로 한 미국의 결정이 인도·태평양뿐 아니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동맹국들에게도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고 주장했다.

여기서 톰슨 차관은 최근 북한이 쏜 신형 미사일에 대해 우려를 표하면서도 러시아가 여기에 기술 지원을 했는지 여부에 대해선 "기밀 사항"이라면서 말을 아꼈다.

그는 "동맹국과 긴밀한 공조를 통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와 대북 압박을 견고히 유지할 것"이라면서 "북한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지속적 압박이 모두가 원하는 북한 비핵화를 달성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최근 발사한 이스칸데르급 미사일의 배후에 러시아의 기술지원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는 "기밀 사항"이라면서 "한 가지 말할 수 있는 건 우리가 북한의 미사일 개발에 우려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에 대해 그는 "날짜를 갖고 있지는 않지만 재개를 희망한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화에 다시 관여할 것이라는 믿음과 신뢰가 있다"고 말했다.

pasta@news1.kr

▶ [ 크립토허브 ] ▶ [ 해피펫 ]

▶ 네이버 메인에서 [뉴스1] 구독하기!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mpany

(주)만만연구소 / 창업주: 송호진 / 대표자: 김지훈, 송호영 / 사업자 등록번호: 696-81-00659

부산광역시 북구 금곡대로29(덕천동) 2층 만만연구소

Tel.1600-4503 / FAX.051-334-0890

Copyright©Manmankokoro Inc. All rights reserved.